가지 않은 길 일상

가지않은 길

Robert L. Frost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내려간 데까지,

바라다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똑같이 아름다운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있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어,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고 나는 생각했었던 게지요.

그 길을 걸으므로, 그 길도 거의 같아질 것이지만.

 

그 날 아침 두 길에는

낙엽을 밟은 자취는 없었습니다.

아, 나는 다음 날을 위하여 한 길은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에 연하여 끝없으므로

내가 다시 돌아올 것을 의심하면서...

 

훗날에 훗날에 나는 어디선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다고,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이제 더 이상 가지 않은 길을 보며 가슴을 여미지 않게 되었다. 내가 변한 건가. 세상이 변한 건가. 아니면 세상의 변화가 나 역시도 변화 시키 버린건가.

  한때 죽도록 슬펐을 때가 있었다. 왜 나는 저곳에 있지 못할까. 왜 저들과 함께 말하지 못하는 가. 하지만 나는 이쪽에 남겨진 나의 친구들의 모습을 잊고 있었다. 결국 그들은 그들이 원했든 원하지 않았든 그 자리에 머물고 있었고 꿈을 포기당해버린 내가 다시 돌아왔을 때 그들의 존재는 내가 이 곳에서 버틸 수 있는 조그만 힘이 되었다.

  감사한다. 이토록 어리석고 한심한 나인데도, 당신들이 있었기 때문에 나는 가지 않은 길에서 눈을 떼고 내게 주어진 길을 다시 걸을 수 있었다. 한걸음 한걸음 떼기 쉽지 않았지만 그래도 나는 여기에 있다.

  후회하는 것은 사치가 아니고, 한 때의 기쁨은 후일 큰 절망이 될 수도 있지만, 지금의 나는 후회가 필요하지 않다.

  시간은 되돌릴 수 없기에. 지난 시간을 무의미한 것으로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나는 길을 걸을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