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산에서 씁니다. 여행

 
  바다에 들어가기는 조금 이른 7월 중순입니다만. 확실히 동해안 바다는 서해, 남해와는 다른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직 번잡하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역시 물이 맑은 데다가 파도까지 시원하게 쳐주니 정말 오랬만에 기분이 상쾌해지는 것 같네요.

   모래사장은 너무나 부드럽고 푹신하여 모래위에서 뒹굴고 싶을 정도였지만, 마침 구름이 걷히면서 햇볕이 모래를 달구는 통에 차마 해보진 못했습니다. (^^;) 게다가 물에 들어가니 직접 맞아보니 밖에서 시원하게만 보였던 파도는 그야말로 깜짝! 놀랄정도로 요동을 치는군요(죽는 줄 알았습니다 -_-;;), 요 몇일 파도가 세진다는 말을 듣기는 했지만  그야말로 파도에 휩쓸리다 라는 말을 체감했을 정돕니다. 뭐 그래도, 처음엔 안 밀려나려고 파도에 헛된 저항을 계속하다가 힘이 빠져서 그냥 파도 치는 대로 몸을 맡기니 편해지더군요. 역시 인간은 대자연에 순응해야 한다는 진리는 여기서도 통용된다고나 할까요 (...)

  몇년만에 다시 온 동해안이었는 데, 아직까지는 도시의 번잡함을 잊을 수 있는 곳이어서 즐거웠습니다. 당분간 쉴틈이 없으니 꽤 오랬동안 기억에 남을 지도 모르겠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