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문답 일상

술 문답

  산도 누나에게서 트랙백합니다.
  술이라.. 술에 대한 감정이 어떻든 술과 자주 접해야 하는 환경에 있는 이상, 음주란 '애증이 교차'까진 아니지만, 평소 대화 주제에 나오면 곤혹스러워하며 쓴웃음을 짓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들과 술자리에 있는 건 즐겁지만 알콜 그 자체는 별로 반갑지 않다고나 할까요?

1. 처음 술을 마셔본 게 언제인가요?
글쎄요. 정확히 잘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아마 초등학교 저학년 때 친지들과 저녁 식사를 할 때 한 분이 주신 걸 멋 모르고 그냥 쑥 들이킨 게 첫 음주 경험인 것 같습니다.

2. 처음 술을 마셨을 때의 감상은? 
그때 든 생각은 이렇게 맛 없는 걸 왜 마셔?? 였던 것 같군요.
(사실 지금도 술은 맛으로 마시는 게 아니라 분위기를 마시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말입니다.)

3. 현재 주량은 어느정도 인가요? 
= 주량 한계를 재본적이 (기억이 끊기거나 취해서 잠들어버렸다거나, 쓰러졌다거나 -_-; ) 전혀 없기에 얼마나 되는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가장 많이 마셨던 기억으로는 소주 4병+ 맥주 3000cc 정도였습니다.

4. 자주 마시는 술의 종류는 무엇인가요?
= 소주. 사실 소주를 술로 취급해 주고 싶지 않고(희석식 주제에 술이라니, 이름이 아깝습니다), 좋아하지도 즐기지도 않지만 횟수로 따지면 소주입니다. (개인적으로 소주의 목넘김, 냄새, 맛 모두 싫어합니다)

5. 자기가 생각하는 자기의 술버릇은? 
= 아직까지는 잘 통제가 되었는 지, 그다지 딱 부러지게 나타난 행동 양식은 없는 것 같습니다만, 그래도 평소보다 조금은 말이 많아지는 편일까요? 술자리를 대화의 장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뭐.. 술을 입에 대지 않아도 자연히 말이 많아지긴 하지만 말이죠.

6. 주위 사람들은 당신의 술버릇을 보고 뭐라고 하던가요?
=  왠만해선 끝까지 살아남고 자각할 수 없는 버릇이 나올 만큼으로 정신을 놓지 않기 때문에 남들도 모르고, 저도 모릅니다. (...)

7. 가장 인상에 남았던 술자리에 대해 말해주세요.
= 대학 입학 새터때 처음이자 지금까지는 단 한번의 그로그 상태에 빠질 뻔한 경험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중반까진 잘 넘어갔는 데, 하나 둘씩 쓰러지면서 생존자가 얼마 안 남자 그야말로 분위기가 무아지경, 안드로메다로 가고 있었는 데 어떻게 살았는 지 지금도 참 신기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8. 어떤 때 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나요?
= 역시 편하게 이야기를 할 때겠죠.

9. 어떤 술자리를 좋아하나요?
= 편하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술자리라면 Ok 입니다. 단, 술 종류는 소주 제외.

10. 술을 좋아한다고 생각하세요? 
= 남들은 술을 꽤 한다고 보고 제가 술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도 꽤 있습니다만, 술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맥주 정도라면 괜찮습니다만, 이른바 독한 술을 마시는 건 제겐 이해가 안 되는 일이죠.

11. 애주가가 될 의향이 있나요? 
= 애주가의 정의를 어떻게 하냐에 따라 대답이 달라지지만, 대답은 이미 된 것 같군요.

12. 술을 같이 자주 마시는, 또는 마시고 싶은 5명에게 바톤을 돌려주세요.
= 궁금한 사람은 꽤 있지만, 블로그를 하지 않는 분들이고 직접 여쭈기는 좀 ~ 그렇기 때문에 그냥 오픈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