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의 변신 : My boy jack 영화, 드라마

   1차 세계대전에 관한 영상자료를 찾다가, 발견한 놀라운 "물건". 해리포터의 다니엘 레드클리프가 주연한 "My boy jack"은 슬슬 구미권에서도 잊혀져 가는 1차 세계 대전을 배경으로 한 작품이라는 데서 꽤나 신선한 느낌이다. 물론 과거와 달리 거대 서사시적인 작품이 기피되는 요즘 추세처럼 My boy jack도 당시 전쟁의 중심에서 비껴 서 있는 것처럼 보이는 아일랜드 출신의 한 젊은 군인의 이야기를 소재로 삼고 있다.
   

  사실 최근에 한국에서도 그나마 수요가 생긴 2차 세계대전 저작이나 영상물과는 달리, 1차 세계대전은 한국에서는 그다지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많지 않은 탓인지 "Great War"라는 말이 무색하게 기본적인 통사를 소개하는 책은 고사하고 당대 전쟁의 중심에 서 있던 주요 국가들의 정치가, 군인에 관한 흥미위주로 접근하는 저작도 찾기 힘들기 때문에, 이 작품 역시 한국에서는 일부 해리포터 팬들에게는 조금 알려져 있으나 그외 사람들에게는 존재조차 알지 못하는 작품이 되었다.

   한국에서 1차 세계대전에 관한 관심이 없는 것은 일단 [Great War]가 세계대전의 이름을 달고 있으나 근본적으로는 유럽에서의 전쟁이었다는 점, 그리고 전쟁이 한국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못했다는 점등을 생각하면 이해안가는 것도 아니지만, 여기에 관심을 가지고 개인적으로 공부를 하는 사람입장에서는 이쪽에 관해 시원스레 이야기 할 수 있는 동지(!)들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것은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자막도 없고 해서 그냥 들리는 대로(...) 감상을 해야 겠지만, 정말 오랜만의 1차 세계대전 영상물에 다니엘 급의 배우가 캐스팅되었다는 것 자체가 아직 서구권에서 1차 세계대전에 대한 관심의 정도를 보여주는 것 같아서 내심 기쁘다. :)

- 그런데 솔직히 스틸샷 처음봤을 땐, "헉, 저거 뭥미?!"했다.(...) 다니엘 레드클리프한테 수염 좀 붙여 줬다고 저렇게 이미지가 바뀌다니. 어디서는 해리포터를 히틀러로 만들어 놨네 어쩌네 하는 데, 히틀러보다 100배는 간지나는 콧수염이다 =_=;;

덧글

  • 바라니바람 2008/02/25 00:22 #

    그러고 보면 저도 2차대전에 대한 영화는 많이 봤는데, 1차대전에 관한건 잘 못본 것같아요. 세계사는 보면 볼수록 복잡하고 어려워서 머리아파요..동지가 되어드리지 못해서 아쉽네요~ㅎㅎ

    그나저나 해리포터의 변신은 무죄인가욤...OTL
    그래도 해리포터할 때는 너무 나이들어 보였는데, 여기 있으니까 오히려 어려보이네요.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08/02/25 07:17 #

    왠지 엘리야우드처럼 보이는건 기분탓이겠죠^^
  • 달빛시 2008/02/25 11:34 #

    돌이켜보니 저또한 역사를 복수전공했으면서도 1차 대전에 대한 강의는 들은 적이 없네요. ☞☜..

    저 친구의 빈 손에 마법봉을 들려줘야 할 것 같은 느낌은, 변하지 않은 푸른 눈동자 때문인가요.
  • 키치너 2008/02/25 18:01 #

    바라니바람 / 복잡 미묘한게 또 세계사의 매력이 아닐까 싶어요 ^^:, 이정도 이미지 변신이라면 레드클리프 본인도 꽤나 만족하지 않을까요 ㅎㅎ, 에쿠스에 이어 My boy jack까지.. 슬슬 다음엔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지 기대하게 되지 않나요? :)
    사바욘의_단_울휀스 / 앗, 그러고보니 엘리야우드랑 레드클리프랑 닮은 것 같네요. 확실히 해리포터 이미지가 너무 깊게 각인되어 있어서 이런 이미지 변신을 한 뒤에야 숨겨진 모습을 보는 것 같아요.
    달빛시 / 확실히 한국에서는 근현대세계사에 대한 관심은 그리 높지 않은 것 같아요 ^^;;, 그런데 사실 사관학교 빼면 1차 대전은 물론이고 2차 대전에 대한 강의는 없을 것 같은... orz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