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과 외교 : 만찬에서 엿 보는 국제 정치 에피소드들..

 
   요리에 조예가 깊은 것도, 와인에 대해 잘 아는 것도 아니라 큰 감흥은 없었던 책.
   거꾸로 서양 요리, 특히 프랑스 요리에 대해서 지식이 어느 정도 있는 분이나, 웬만한 와인에 대해 감평할 수 있는 분이라면 재밌을 수도 있는 책.
   솔직히 "오오오!!!!! 이런 최고급 와인을 내놓다니 프랑스 대인배네염. 킹왕짱!" 이래도, '아, 그런가;;' 이정도 느낌이었던 터라..
  
   그래도 이런 책에서는 꼭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한두개는 있는 법.

화기애애했던 만찬회가 있은 다음 날, 같은 음식을 둘러싸고 격렬한 줄다리기가 펼쳐졌다. 식품안전기관유치를 놓고 이탈리아와 다른 가맹국들이 대립한 것이다.

의장이었던 베르호프스타트 벨기에 총리는 사전에 협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에 설치하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이에 자국의 파르마를 염두에 두고있던 이탈리아의 베르루스코니 수상이 이의를 제기했다.

이탈리아의 파르마는 미식의 대명사다. 하지만 핀란드인은 파르마산 프로슈토햄이 무엇인지도 모른다. 핀란드 요리를 높이 평가하는 것은 핀란드인뿐으로 그런 나라에 식품안전기관을 맡길 수는 없다.” 고 말한 것이다.

로마에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도 있었으나, 베르루스코니 수상에 있어서 파르마 유치는 물러설수 없는 안건이었다. 만약 실패한다면 자국 여론이 지도력을 추궁할 것이기 때문이었다. 다른 것은 제쳐두더라도 요리 관련 사항은 민감한 것이 이탈리아인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핀란드도 이런 굴욕에 가만있지 않았다. 리포넨 수상은 “베르루스코니 수상이 핀란드의 요리에 대해 알고 있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의장인 베르호프스타트 총리도 “미식의 땅인지 아닌지는 사무국을 설치하는 이유가 되지 않는다. 완벽한 검사체제를 구축할 수 있는 환경인가 아닌가가 중요하다. 핀란드는 그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고 핀란드를 옹호했다. 문제가 많은 이탈리아의 관료주의를 꼬집은 말이었다.

자신이 불리하다고 생각한 베르루스코니 수상은 “나는 다른 분야에서 많은 양보를 해왔다. 하지만 식품안전기관만은 양보할 수 없다.”며 큰 소리로 말하고는 테이블을 탕하고 두드렸다.

(중략)

정상회의 종료 후 기자단과의 간담에서 리포넨 수상은 “핀란드는 식품안전기관 사무국을 포기하지 않았다. 베르루스코니 수상이 테이블을 파르마의 프로슈토햄으로 두드리든, 나를 핀란드햄으로 두드리든 아무런 이익은 없을 것이다.”라고 비꼬았다.  - 와인과 외교, 지상사, 니시카와 매구미 지음, 김준균 역, 2008, p49~51


   여기서 든 생각.
   1. 핀란드 음식을 먹고 싶어졌다. 
   2. 정상들끼리 햄 들고 결투를 벌여도 재밌겠는 데. (응?)


프로슈토햄

   미안하다. 핀란드 수상이 지겠다. (...)

덧글

  • aquila 2008/07/04 20:25 #

    햄이 무시무시하게 생겼는걸요^^;
    프로슈토라는 이름을 어디서 들어봤나 했더니, 드라마 하우스에
    coma 상태에서 깨어나 아들에게 심장을 주기 위해 자살한 아버지 에피소드에...
    그 아버지가 먹고싶어 하던 샌드위치(?)의 재료로 들어간다고 나왔었던;

    그나저나, 키치너 님은 다양한 분야의 책을 섭렵하시는군요~
    이런 점은 저도 본받아야 할텐데ㅋ
  • 키치너 2008/07/05 01:14 #

    저걸로 핀란드 수상을 두드리면, 그대로 절명하시겠죠 (...) 그리고 보니 프로슈토햄이 그 에피소드에도 나왔군요. ^.^;;

    첨언하신 말씀은 과찬으로 받겠습니다. 사실 저도 책 편식이 심하답니다. :)
  • 사바욘의_단_울휀스 2008/07/04 21:48 #

    재미있는 책같네요
    별로 음식에만 국한된 책은 아니로군요^^
  • 키치너 2008/07/05 01:16 #

    하핫. 여기 저기 숨어있는 에피소드는 웃음이 나올만한 이야기들이 꽤 있습니다. 그래도 일단 외교상의 만찬이 주제인 책인지라, 만찬요리와 반주-주로 와인이죠^^:-들이 나오는 데, 저는 잘 모르겠더군요. ^^;;
  • ghistory 2008/07/13 20:48 #

    1) 그렇지만 끝내 베를루스코니가 승리했지요.

    2) 이외에도 또다른 핀란드 요리 폄하를 비롯해서 베를루스코니의 핀란드 폄하 설화는 몇가지 더 있습니다.
  • 키치너 2008/07/13 21:31 #

    예. 결국 파르마에 유치하는 데 성공했지요. 저런 구설수에 오르내린 公에게 다시 국가의 대사를 맡긴 이태리국 인민들에게 찬사를..
  • ghistory 2008/07/14 01:22 #

    키치너/ 베를루스코니가 야당일 때면 텔레비전 방송들의 50%, 집권당일 때는 90%를 장악한 나라이니까 정치인 노릇 해먹기가 그리 어려운 건 아닙니다. 귀찮게 구는 검사들하고 판사들만 막으면 만사형통.
  • 키치너 2008/07/14 20:45 #

    그정도였습니까? 확실히 이탈리아도 참 심심치 않은 국가군요..
  • ghistory 2008/07/14 23:47 #

    키치너/ 베를루스코니는 신문-잡지-방송-출판 복합체의 소유주이지요.
  • 키치너 2008/07/15 00:43 #

    루퍼트 머독 정도로 생각했는 데, 상상 이상이군요 -_-; 그런데 이탈리아는 독점금지법이 없습니까?;
  • ghistory 2008/07/15 11:41 #

    베를루스코니가 이탈리아에 사적 방송 규제가 없던 시절에 방송제국을 건설했고,『디 이코노미스트』최근호가 지적한 바에 따르자면 1996년~2001년 사이에 집권한 중도좌파연합이 연방제 개헌을 최대목표로 삼은 바람에 베를루스코니의 방송제국을 법으로 해체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타협하려다(그런데 베를루스코니가 거부해서 그마저 실패-베를루스코니 방송제국의 온존과 연방제 개헌을 교환하려는) 거절당하는 망신을 당한 뒤로 별다른 변화 시도 자체마저 불가능했습니다.

    그나마 머독은 전세계적 독점을 하지만 베를루스코니는 이탈리아 안에서만 놀긴 하지요.
  • ghistory 2008/07/15 11:42 #

    그리고, 이탈리아 국립방송은 '공영방송' 이 아니라 '국영방송' 이랍니다. 전자는 그나마 중립성의 외양을 갖추려 시늉이나 내지만, 후자는 완전히 집권자의 정치적 의지에 종속되지요. 이 역시 과거 이탈리아 정당정치의 정치인들이 행사하던 관행의 연속이라고나 할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