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6) : 完 - 일차 세계대전

  9월말 독일군 최전선부대는 무너져갔다. 넓게 퍼져있던 독일군은 연합국이 곧 시작할 'Big Push'에 맞서 살아남기 위해 싸우고 있었다. 영국과 프랑스군의 경험에 미군의 기세가 합쳐지자 가차 없는 위력을 발휘했다. 독일군은 펀치에 맞고 또 맞아가면서 후퇴했다. 카이저의 병사들은 그들의 병기가 불완전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무기가 소모품이라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다.

  독일 당국은 대중뿐 아니라 정치인들로부터도 진실을 숨기는 데 성공했다. 10월 2일, 제국의회 의원들은 평화협상이 거의 피할 수 없다는 것을 듣고 깜짝 놀랐다. 이미 상처입은 국민들의 사기는 빠르게 무너졌다. 이것은 단순히 협상의 불가피함을 재촉하는 것일 뿐이었다. 보이지 않는 끈에 조종되는 반역자들의 비밀스런 음모 따위는 존재하지 않았다 - 독일의 패배주의는 자연스러운 것이었다.

  1918년 10월, 리스트 연대는 남 이프르로 가는 웨익(Werwick)에서 만신창이가 되어있었다. 10월 13,14일 밤, 히틀러는 영국군의 가스 공격을 당했다.

연합군의 진격에 전사한 독일군 기관총 사수

  히틀러는 독가스 때문에 잠시 시력을 잃었고 다음 날까지 서있을 수도 없었다. 이 부상 때문에 그는 pasewalk로 후송되어 치료를 받았고 그리고 그곳에서 그의 전쟁은 끝났다.

  히틀러의 병사로서의 일차 세계대전의 이력은 별난 게 아닐 뿐 아니라, 불쾌하게 느낄지도 모르지만, 훌륭한 것이었다. 그는 한 번도 책임을 피하려 하거나 위험에서 도망치려고 하지 않았다. 그는 용감했기에 일등철십자훈장을 포함한 수많은 표창장과 상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런 군인다운 무용의 외면 아래에서 곪아가고 있던 것은 악취나는 과격주의의 정수, 무모한 과학적 개념들과 뒤틀린 인종이론이었다. 히틀러의 일차세계대전을 조사하는 동안 우리는 악마의 탄생을 보았다. 방랑하던 무일푼의 거렁뱅이에서 전장에서의 자랑스러운 공훈을 정치적 목적으로 자랑하며, 그래서 동료들의 존경을 모을 수 있는 베테랑으로 변해가는 악마를 말이다.

  11월 10일, 그가 가진 전쟁 경험의 자긍심은 패배의 쓴맛과 결합했다. 그것은 치명적인 칵테일이었다. 그것은 그에게 힘을 추구하게 했고 결국에 제3제국을 일으키게 했다. 히틀러와 그의 나치 부하들에게 1914-1918년은 단지 끝나지 않은 전쟁이 아니라 미래의 거대한 투쟁을 어떻게 만들어나가야할 지에 대한 청사진이었다. 그래서 끝난 전쟁의 잿불은 또다른 전쟁의 퓨즈를 점화시킨 것이다.

기고자 - Simon Rees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1)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2)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3)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4)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5)

(이 글은 Feature Articles: A Slow Fuse - Hitler's World War One Experience을 번역한 글입니다)

끝났습니다. 심심풀이로 시작해서 빨리 끝내려고 한 글이 무려 3개월(-_-;;)이나 걸렸습니다. 사실 1차 세계 대전에서 2차 세계 대전에 이르기까지, 즉 전간기의 히틀러의 모습이 많은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것과는 달리 전전(戰前)의 모습은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의 대상이 되지 않은 것은 예전부터 궁금해하던 것이었습니다. 히틀러의 일차세계대전 참전 경험은 단순히 그에게 "철십자훈장"으로 상징되는 구 제국의 자긍심의 역사였을 뿐이었을 까. 아니 그렇게 당대의 유럽인들의 정신세계를 혁명적으로 바꿔놓은 "Great War"가 히틀러에게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했을 까. 하는 의문과 함께 말이죠.

이 짧은 글에 담긴 히틀러의 모습은 제목 그대로, 글 말미에 담긴 그대로 이차세계대전을 불러 일으킨 진정한 도화선이었지않나 싶습니다.

덧글

  • 굽시니스트 2008/08/23 04:19 #

    원, 참으로 유익하고 의미있는 글을 베풀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세계를 이해하기 위한 , 20세기 현대사의 가장 밑바탕에 깔려있는 퍼즐을 파해하는 데에 여러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 키치너 2008/08/23 12:18 #

    굽본좌님이 이리 말씀하시니 제가 다 쑥스럽네요 :)
    - 이외에도 재미있는 글들이 좀 있어서 시간되는 대로 소개해볼까 합니다. ㅎㅎ
  • 2008/10/09 16:07 # 삭제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키치너 2008/10/09 23:16 #

    괜찮습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