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플루 의심 환자가 되었습니다. 의학

  조짐이 심상치가 않았던 것은 지난 금요일, 응급실 첫주를 끝내는 날이었죠. 약한 미열에 잠깐 잠깐 왔다가는 근육통과 관절통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그리고 결국 일요일 저녁부터 발열과 근육통이 더 심해지더니, 오늘 아침엔 해열제를 삼키고도 37.7도의 중심체온과 함께 허리, 허벅지, 손목, 손가락등의 관절통이 나타나더랍니다.

 .... 할 수 없이, 신종플루의심환자에 제 이름을 올리고 말았습니다. 누워있으면 너무 아파서 앉아있으려고 하는 데, 이렇게 아파본 건 오랜만이라 힘드네요. ㅠㅠ

덧글

  • ellouin 2009/10/26 18:08 #

    이런.. 많이 힘드시겠습니다.

    여름에 의심환자로 타미플루를 먹었었는데 약 자체가 너무 몸에 부담이 가더라구요. 초반에 밥을 잘 드셔두시는게 좋으실거 같습니다. 잘 버텨내시길 바랍니다.!
  • 키치너 2009/10/27 23:57 #

    말씀 감사합니다. 어젯밤엔 정말 앓아 누웠는 데 오늘 점심 이후부터는 증상이 꽤나 완화 되었습니다. 면역력이 떨어져서 그런지... 예전에 앓았던 인플루엔자보다는 힘들더군요..
  • 위장효과 2009/10/26 18:24 #

    저희는 지금 응급실 내원환자 기록을 매일 경신중인데...응급실 OCS띄워보면 내원환자 30명중에 4분의 3이 플루환자입니다.
  • 키치너 2009/10/28 00:04 #

    네. 저희 학교 의료원도 안암, 구로, 안산 할 것 없이 fever를 주소로 - 신종 플루 의심하에- 내원한 환자로 인해 응급실이 마비될 지경이었습니다. 이번 인플루엔자 A가 기존 계절성 인플루엔자와 치명률에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겠지만, 환자의 절대수로 인해... 사망자도 생각 이상일 것 같습니다.

    - 얼마전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바이러스성 뇌염으로 사망한 40세 여성환자가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보고 되었다는 소식이 있었는 데, 이번에 사망한 26세 여성 환자도 역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바이러스성 뇌염으로 보고되었다고 하더군요.
  • 까날 2009/10/26 18:25 #

    완쾌를 기원합니다.
  • 키치너 2009/10/28 00:05 #

    감사합니다. 정말 몸져 누을 땐 입맛이 하나도 없다가도, 생기가 돌아오니 바로 맛있는 거 뭐 없을 까 하고 눈에 불이 켜지는 건.. 참 인간의 생리인 것 같습니다. ^^;
  • 漁夫 2009/10/26 23:42 #

    빨리 나으시기를!
  • 키치너 2009/10/28 00:14 #

    진료 및 격리(?) 하루만에 상태가 좋아지긴 했습니다만, 어젯밤에 지금까지 겪어본 두통 중에 최악이었던 두통과 함께 떠오르던 오만가지 생각을 상기해 보면 '세상에서 환자를 이해하려면건 환자가 되어봐야 한다'라는 말이 맞는 것 같더군요.
  • 천하귀남 2009/10/29 07:47 #

    빨리 나으시기를 바랍니다.
    제경우 지하철로 출퇴근하다보니 아무래도 피하는게 쉽지않을듯 해서 걱정이군요.
  • 키치너 2009/10/30 15:55 #

    감사합니다. 5일째가 되니, 증상없이 몸도 개운해 진 것 같네요. 사실 신종플루도 독감의 일종이라서 면역력이 충분한 사람은 잘 걸리지 않으니, 평소 규칙적인 생활과 충분한 영양 섭취가 답이라면 답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