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히틀러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6) : 完

  9월말 독일군 최전선부대는 무너져갔다. 넓게 퍼져있던 독일군은 연합국이 곧 시작할 'Big Push'에 맞서 살아남기 위해 싸우고 있었다. 영국과 프랑스군의 경험에 미군의 기세가 합쳐지자 가차 없는 위력을 발휘했다. 독일군은 펀치에 맞고 또 맞아가면서 후퇴했다. 카이저의 병사들은 그들의 병기가 불완전하다는 ...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5)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1)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2)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3)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4)  서부 전선의 전황을 바꿔버린 가장 큰 사건 중 하나는 머나먼 동쪽에서 발생했다. 짜르의 몰락과 볼셰비키의 집권으로 야기된 혼란을 기회로, 독일은 그들...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4)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1)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2)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3)  히틀러가 참가했던 모든 전투중에서 그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솜전투였다. 솜 전투는 영국역사에서 국왕과 국가에 대한 맹신이 총탄, 가시철사, 그리고 시체들의 한복판에서 영원히 사라져...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3)

  특집 기사 :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1)  특집 기사 :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2)    불안정한 기상상황때문에 초기의 전장은 후일 참호전으로 전선을 교착상태에 빠지게 한 "대공세"때보다는 치명적인 상황을 연출하지는...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2)

(이 글은 Feature Articles: A Slow Fuse - Hitler's World War One Experience을 번역한 글입니다)특집 기사 :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1)특집 기사 :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3)  이 젊은이는 감정의 격발과 흥분속에서 그것에...

느린 도화선 - 히틀러의 일차 대전의 경험 (1)

   1918년 10월 10일, 독일 pasewalk로부터 온 늙은 사제가 부상자들에게 암담한 소식을 전달하기 위해 근처의 군 병원으로 걸어가고 있었다.  "우린 전쟁에서 졌고, 이제 독일 제국은 존재하지 않아."  노사제는 충격받은 부상병에게 자세한 이야기를 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휴전조약...

1934년 나치 당 대회 다큐멘터리 - 의지의 승리(간단한 감상)

 시험기간이지만 짬을 내서 쭉 훑어 봤습니다. 일단 이 작품(?)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하자면"레니리펜슈탈이 감독을 맡은 1934년 9월 뉘른베르크에서 열렸던 나찌당의 전당대회를 담은 정치 영화다. 수많은 서치라이트가 환상적인 스펙타클을 연출하는 가운데, 과대망상에 사로잡힌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가 마치 신이 강림하는 듯한 이미지로 단상에 오른다...

시간을 달리는 총통 (...)

시간을 달리는 총통 (시달소패러디)1945년 4월. 포위된 베를린. 총통은 절망속에 하염없이 달린다. -이렇게 끝날 수는 없어!!!!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째깍!-헉, 이럴 수가! 놀랍게도 총통은 1942년 5월로 되돌아가 있었다.-이, 이럴수가!!  괴벨스 박사! 이게 어떻게 된 일이지?! 이것이 타임리프...
1